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최근 기사

[곽용석의 뉴욕뉴욕] 록펠러 영욕의 건물, 스탠다드 오일 본사브로드웨이 26번지. 브로드웨이가 시작된 곳이자 뉴욕이란 도시가 출발한 지점. 빌딩 앞에 그 유명한 볼링그린 황소 동상이 자리한 그곳. 바...
피플
비운의 왕, 단종의 묘 장릉에 새겨진 슬픈 기록들단종은 흔히 ‘비운의 왕’이라 불린다. 모친은 산욕열로 출산 다음 날에, 부친은 재위 2년여 만에 세상을 뜨자 12세...
[화제의 해외신간] 텔로미어, 불로초의 시발점인가?사람들은 누구나 장수를 바란다. 더욱이 건강하고 활기찬 장수라면 너나없이 염원한다. 그렇다면 이런 삶이 가능하긴 할까? 관련 학계는 가능하...
건강
[고수의 TIP] 딸이 챙겨준 해외여행 앱스마트폰 하나면 낯선 곳도 현지인처럼 돌아다닐 수 있는 세상이다. 지금까지 가이드 따라다니는 여행만 다니다가 자유여행을 해보겠다면, 이런 ...
라이프
세포에게서 배우는 포용과 선택“정신(psyche)이란 마음(spirit), 영혼(soul), 관념(idea)의 조합이다.“ – Carl...
건강
밀가루·커피 끊기 100일, 그 결과는?100일 동안 밀가루·커피·술 세 가지를 끊기로 결심했다. 밀가루를 먹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건 라면, ...
건강
[걷고 싶은 길] 서울로 7017 속으로 ①인왕산과 남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고즈넉한 철길이 내려다보이는 서울역 고가. 그 길이 ‘서울로 7017’이라는 이름으로...
라이프
[버킷리스트] 세계의 이색 영화관낭만적인 영화 한 편이 그리워지는 여름밤, 세계 영화 애호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색 극장을 찾아간다.      ...
라이프
[뭘 배울까?] 전성기를 연주하다라이나전성기재단이 아마추어 시니어 음악가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무대를 제공하는 ‘꿈의 무대’ 프로젝트의 첫 공연이 열...
칼럼
[날씨 뒷담화] 은퇴자들에게 더욱 중요한 ‘날씨 경영’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여름 날씨 경영에 더욱 관심을 가질 때가 됐다. 전국 곳곳에 일주일 넘게 폭염특보가 발령될 정도로 이른 더위가 맹위...
건강
들어 봤나요? 응급실로 실려간 ‘밀가루 알레르기’지인 가운데에 심각한 밀가루 알레르기를 가진 사람이 있다. 건장한 체구를 가진 그는 밀가루가 조금이라도 들어간 음식이나 과자를 먹으면 일단...
건강
[이웃이야기] 화해한 부부들의 이야기 ②한때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부부도 서로에 대한 불만과 섭섭함을 쌓아가게 마련입니다. ‘다들 이렇게 살겠거니’ 하는 마...
칼럼
[미국 일주] 네 남자의 ‘캠핑카 타고 미국 횡단’ ①90일간 캠핑카를 타고 미국을 횡단한다? 생각만 해도 꿈 같은 이야기다. 인생 2막을 시작한 60대 4인방이 이 모험에 나섰다. 그들의 도...
매거진
율곡 이이의 10만 양병설은 허구인가?율곡 이이(李珥)의 10만 양병설의 논란이 뜨겁다.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는 그의 저서 <류성룡, 나라를 다시 만들 때가 되었나이다&g...
칼럼
[나의 단골 맛집] 메로 마니아들의 성지, 맛의 달인건대 먹자상권의 유일무이한 ‘어른’ 식당. 한 끼 해결하기도, 한 잔 들이켜기도 좋은 이자까야집을 소개한다. 건대역에...
나의 단골 맛집
[개화기 신문야사] 일본의 사전 검열 피한 대한매일신보③당시 일본은 한국인이 발행하는 신문을 사전 검열했고, 이로 인해 벌금이나 구속형에 처해지는 사례가 많았다. 신문 기사 때문에 벌금형을 부과...
[개화기 신문야사] 고종의 적극 지원으로 창간한 대한매일신보②당시 한국인들이 발행하던 이종일의 《뎨국신문》과 장지연의 《황성신문》은 일본 당국의 사전 검열제도로 정작 중요한 기사는 모두 삭제되고 있는...
사회공헌과 소득창출 가능한 일자리, 시니어 컨시어지시니어 컨시어지 서비스는 베이비부머들에게 사회문제를 해결하며 동시에 소득 창출도 가능한 좋은 사업이라고 최근의 뉴욕타임스 기사 &ldquo...
[곽용석의 뉴욕뉴욕] 한 방에 훅간 ‘연방 우체국’의 재기 몸부림도시의 한복판에서 정보라는 권력을 쥐고 막강한 파워를 지녔던 연방우체국. 이메일로 인해 업무는 사라지고 건물만 남았다.   ...
[나의 단골 맛집] 바다가 내 몸에 들어온다, 남해소반바닷가 여염집, 일상적인 밥상이라고 하긴 좀 그렇고, 형편 좋은 집밥이라고 할 수 있는 남해소반의 시그니처 메뉴는 바로 ‘갯마을...
나의 단골 맛집

주요 기사